IMG_0654_600.jpg


지난 4월 16일, 안산 세월호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세월호 참사 2년을 기리는 기억식이 열렸습니다. 

4.13 총선으로 16년 만의 여소야대 국회가 만들어지고, 변화에 대한 바람이 커져서인지

4,500여 명에 달하는 많은 시민들과 주요 정치인들이 참석한 자리였습니다. 



IMG_0645_600.jpg


우리 가슴에 눈물로 묻은 304명의 희생자들.
그 넋을 기리며,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위원장이 먼저 추모객들을 맞았습니다.

"저희 가족들은 아직 2014년 4월 16일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아직도 세월호냐고 묻습니다. 저희도 정말 벗어나고 싶습니다.
왜 우리 아이들이 왜 죽어야 했는지 알게 되고 책임질 사람들이 책임지면 
저희는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여기엔 많은 정치인들이 오셨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저는 국민의 위대한 힘을 보았습니다. 
정치인분들, 진상조사와 특별법 개정 시행 약속을 꼭 지켜주십시오.
미수습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수록 해주십시오."


12993527_1091323350928630_2969921419076774191_n.jpg


단원고 2학년 3반 고 박예슬 양의 동생 박예진 양이 편지를 낭독합니다.

"언니, 안녕. 하나뿐인 동생 예진이야. 언니와의 추억만 남은 이곳엔 어김없이 봄이 왔어.

난 아직도 언니의 목소리와 얼굴이 아른거려. 언니 품의 온기가 너무 그리워.

함께 걸으며 꿈을 이야기 하던 그 때가 생각 나.

우리는 힘껏 싸우고 있어.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셔서 너무 감사해. 

우리 언젠가 만나면 미안하다고 하지 말고 서로 고맙다고 얘기하자. 사랑해."


"마지막으로 세월호 진상규명을 막는 분들께 말합니다. 저희는 끝까지 싸울 것입니다. 

저희는 이 싸움을 통해서 얼마나 정치에 무지했고 정부가 무능한 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유가족을 바라보며 진상 규명을 약속하던 박근혜 대통령님의 눈빛을 저는 기억합니다.

그러나 가장 힘이 될 줄 알았던 정부가 가장 큰 적이 되었습니다. 

세상을 바꾸는 것은 젊은이들이라고 합니다.

저희는 멋진 세상을 위한 밑거름을 만들어갈 것입니다."


IMG_0635_600.jpg


세월호 참사 2년 기억식이 끝나고 참석자 모두가 헌화를 위해 분향소로 향합니다.

故 김동혁 군의 아버지 김영래님을 만났습니다.

"1주기 때보다 지금이 더 힘드네요. 시간이 지날 수록 더 그럴 것 같아요. 

아이들한테 저희가 해준 게 없잖아요. 미안하다는 말을 달고 살아요. 

지금도 집에서 동혁이 사진을 못 봐요. 분향소에는 도저히 못 들어가요. 

여기 화랑유원지가 동혁이가 인라인 타고 뛰어놀던 곳이에요. 

나무도 공원도 다 그대로인데 우리 애들만 없어요.."



IMG_0678_600.jpg


분향소에서 헌화를 하며 하늘의 별이 된 영정 사진 속의 아이들을 만났습니다.

유가족의 뜻으로 나눔문화 회원이 된 고 박수현 군, 고 임경빈 군, 고 김동혁 군, 

고 유예은 양 4명과 고 박성호 군의 얼굴도 보았습니다.

흐느낌, 탄식이 터져 나오는 슬픔으로 옮기는 발걸음.

분향객들은 고인들에게 보내는 편지, 생일 케잌, 추억이 담긴 사진들 앞에 

오랫동안 머물며 눈과 마음에 그 모습을 담아갑니다.

오늘 하루는 또 다른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되었습니다.



11215884_1091375280923437_5935647538803152139_n.jpg


세월호 분향소 뒷편에 긴 줄이 있어 가보니 유가족 어머님들이 

직접 만든 주먹밥과 국수를 나누고 있습니다. 

"2년 동안 다들 수고했다고 감사해서 준비했어요." 라며 환하게 웃으십니다.

학생들이 지나갈 땐 그냥 보내지 못하고 "아들~ 밥 먹고 가"라고 부릅니다.

어머님들은 웃고 계신 데 보고 있는 마음은 먹먹했습니다. 



12974460_1091395217588110_628689501955320301_n.jpg

IMG_2554.JPG


안산 합동분향소에 모여 있는 시민들에게 <세월호의 진실> 소책자를 나누었습니다.
"한 권 더 주세요, 나눠 줄 사람 있어서요." "저 이거 알아요^^ 수고하세요."
세월호에 관한 것이라면 하나라도 더 알고 주변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마음들.
여기저기서 세월호 소책자 열독 풍경이 펼쳐집니다.
소책자 나누기를 함께 해주신 안지원 회원님 감사합니다!



IMG_2689_600.jpg

IMG_2711_600.jpg

IMG_2747_600.jpg


빗방울이 떨어지는 데도 정말 많은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 세월호 분향소에 있었습니다. 

한 시간 넘게 기다려 분향과 헌화를 하며, 조용한 침묵의 불로 타오르고 있던 사람들. 

나눔문화는 이곳에서도 손에서 손으로 전하는 작은 등불처럼 소책자를 나누었습니다. 



IMG_0757_600.jpg

IMG_0714_600.jpg



"나라을 구하려다 죽은 것도 아닌데 왜 그러냐고 묻는 분들에게 저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 아이들이 바로 국가라고. 제가 감히 대신해서 말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만약 그 아이들이 여기 있었다면 여러분을 보고 이렇게 말했을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방송인 김제동)

발 디딜 틈이 없었습니다. 눈을 뜰 수 없을 만큼 비가 쏟아졌는데도  
광화문 광장이 색색깔의 우비와 우산으로 가득 찼습니다. 
모두가 놀라며 서로를 바라보곤 박수를 치고 사회자는 목이 메었습니다.



IMG_0744.JPG


고 유예은 양의 아버지,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의 발언입니다.
제20대 국회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약속한 당선자는 3분의 1이 넘는 120명. 
유경근 위원장은 이들과 우리가 꼭 이루어야 할 과제들에 대해 힘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발언이 끝난 후엔 이 자리에 함께 있는 의원들이 일어나 시민들을 향해 인사를 했습니다.

"당선자 120명이 약속을 지키도록, 유가족들 가장 앞에서 끝까지 함께 하겠습니다.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고, 특별법을 개정하고 특검을 도입하여 
특조위의 독립성을 보장하고, 선체를 온전하게 인양하여
미수습자 9명을 하루빨리 가족들 품으로 돌려 보내고,
유가족과 특조위의 선체 조사권을 보장해야 합니다.
만약 특조위의 활동을 방해할 경우 수사하고 기소할 권한을 부여해야 하며,
그동안 드러난 의혹과 잘못들을 특검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힘 모아주십시오. 감사합니다."


IMG_0752.JPG


이번 총선에서 당선된 '세월호 변호사'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입니다.
뜨거운 환호, 쏟아지는 기대와 응원의 열기가 찬 빗물에 으슬으슬 식어가던 몸을 데웁니다.

"'다 끝난 거 아니야?' 라는 말이 들려옵니다. 아니오, 아예 시작도 하지 못했습니다.
세월호 참사는 생명보다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문화, 구조하지 않은 국가의 무능,
언론, 수사기관 등 우리사회에 쌓였던 병폐가 분출된 사건입니다.
세월호 참사는 언제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는, 우리 모두의 일인 것입니다. 
총선에서 보여주신 힘, 오만한 새누리당을 꺾어버린 함을 한번 더 보여주십시오. 
저 박주민도 당선자 120명도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물불 가리지 말고 뛰겠습니다."


12998619_1091583677569264_2990930990847196830_n.jpg

IMG_0780.JPG


광화문 광장 범국민 추모제가 끝나고 오늘 안산에서부터 광화문까지, 
밝은 모습으로 밥 주고 힘 나눠주신 고 오영석 군의 어머님께 인사드렸습니다.
"작년에도 비가 내렸지만 올해 비는 희망적이에요."
외아들을 잃은, 그 상상도 할 수 없는 슬픔에도 어머님은 늘 이렇게 희망을 나눠 주십니다. 

어둠이 내린 광화문 광장에 남은 사람들은 오늘 그 희망의 여운을 이어갑니다. 
노래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에 맞춰 빗속에서 흔들흔들 춤을 추며,
앞으로 '세월호의 진실'을 밝혀가기까지 닥쳐올 난관을 헤쳐갈 힘을 북돋았습니다.
함께 한다는 것이 희망의 전부인 것만 같습니다.
이렇게 힘내서, 다시 힘차게 싸워갈 수 있기를. 
총선의 승리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으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 [나눔문화 소책자 신청하기] '작은 책 한 권... 나눔문화 2014.10.13 71242
1339 나눔뉴스 [생각뉴스] 설민석, 민족대표 33인의 "룸살롱 낮... 나눔문화 2017.03.17 75
1338 민주주의 지키기 [3.11 촛불집회] 박근혜 파면 촛불 혁명 승리 <br... 나눔문화 2017.03.12 227
1337 민주주의 지키기 2017.03.10 헌법재판소 '박근혜 탄핵' 선고 전문 나눔문화 2017.03.10 150
1336 삼성바로세우기 삼성 산재 노동자 故 황유미님 8주기 추모집회 <b... [1] 나눔문화 2017.03.06 221
1335 민주주의 지키기 [3.4 촛불집회] 탄핵선고를 앞둔 촛불집회 "... 나눔문화 2017.03.05 210
1334 민주주의 지키기 [3.1 촛불집회] 봄비 속에 열린 삼일절 촛불... 나눔문화 2017.03.02 204
1333 민주주의 지키기 [2.25 촛불집회] 올해 최대 100만 촛불의 함... 나눔문화 2017.02.26 211
1332 민주주의 지키기 [나눔문화 카드뉴스]국민이 세운 특검, 즉각 ... 나눔문화 2017.02.23 284
1331 민주주의 지키기 '특검연장 즉각탄핵' 나눔문화 빨간 손피켓 인쇄 ... 나눔문화 2017.02.21 246
1330 민주주의 지키기 [2.18 촛불집회]한파에 울려퍼진 함성 "촛불... 나눔문화 2017.02.19 268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