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그리스 테베의 도서관 입구에는‘영혼을 치유하는 곳'이란 글귀가 새겨져 있다고 합니다.
천 년 전에도 '책'은 지친 영혼을 치유해주는 명약이었던 모양입니다. 
'단순해지는 것' 책을 통한 가장 훌륭한 치유의 결과일 것입니다. 
뜨거운 정국 속에서도 정신의 힘을 키우고 단순한 삶에 대한 이정표를 주는
'내 인생의 책'을 회원님들과 나눕니다. 
글_ 임소희 나눔문화 이사장, <느린걸음>출판사 대표


숭고한 인간 정신의 상징과도 같은 책, 『나무를 심은 사람』

제목 없음-1.png


“어떻게 살 것인가?” 나에게 이 책은 그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황무지에 홀로 도토리 알을 심어가던 고독한 한 노인의 이야기. 
1시간 남짓이면 읽히는 분량, 그러나 감동은 평생을 간다. 
『나무를 심은 사람』은 1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후, 
평화를 갈구했던 저자 장 지오노가 무려 20년간 
원고를 다듬은 끝에 1954년 세상에 내놓은 책이다. 
1900년대 프랑스의 프로방스 산악지대에서 40년간 숲을 일군 
엘제아르 부피에의 생애를 담은 소설이다. 
책의 곳곳에 담긴 아름다운 판화는 
동화책을 읽는 것 같은 즐거움을 선사한다. 

속도와 성과를 쫓는 시대, 이 책은 ‘삶의 방향과 태도’에 대한 근원적 돌아봄을 준다. 
전쟁 중, 황폐해진 마을의 사람들에게 절망은 일상이었다.
물기 하나 없는 황량한 땅처럼 사람들의 가슴도 메말라서 
자살과 정신병은 유행처럼 번져갔다. 
하지만 노인은 밤바람이 야수처럼 불어대는 돌집에서, 
등불 밑에 앉아 정성스레 건강한 도토리 알을 골라내어 하루하루 심어갔다. 
100개의 도토리 알 중에 절반은 싹도 트지 않고, 
또 절반은 말라죽고, 또 절반은 갉아 먹히고 소수의 싹만 살아남았다. 
그러나 그는 아주 단순하게 자신이 할 일을 고집스럽게 해나갈 뿐이었다. 
실의에 빠지거나 자신이 하는 일에 의심을 품지도 않았다. 
그리고 40년이 지난 후, 모든 것이 변해있었다.
메마르고 거친 바람 대신 향기롭고 부드러운 바람이 불고, 
숲에서 내려온 맑은 샘물이 흐르고, 
그 옆엔 보리수나무가 부활의 몸짓으로 서 있고, 
젊은 부부들은 잘 단장된 농가에서 꽃과 채소를 가꾸고 
웃음꽃을 터트리며 축제를 즐기고 있었다.

India-27.jpg

천 그루의 나무를 심은 사람, Jammu Kashmir, India, 2013. ⓒ박노해


도토리 알은 땅에만 심긴 것이 아니라, 
사람들의 가슴에 심어져 마을을 살리고 기적을 일구어낸 것이다. 
그리고 그는 햇살 속에 반짝이는 나무들을 바라보며 평화롭게 잠들었다.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해야 할 일에 대한 믿음으로 끈질기게 밀어 가는 삶. 
그의 보상 없는 선의, 이익 없는 사랑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고결한 행위는 내게 큰 위안과 용기를 주었다. 

이 책을 읽고 집 앞의 작은 모퉁이 밭에 나무를 심었다.
지난 정진에서는 나눔문화 연구원들과 어린 묘목들을 심으며 참사람의 숲을 상상해봤다. 
흐린 하늘과 탁한 공기 속에 닥쳐올 재앙을 막기는 어려울지 모른다. 
그러나 나는 믿는다. 세계 곳곳에는 덜 해치고 더 나누면서 
좋은 삶을 앞서 살아가는 ‘나무를 심은 사람들’이
희망의 산맥을 만들어 가고 있다는 것을.  



46cec26fcfa349b303f5859ffa43f034.jpg
        위 글은 나눔문화 격월간 회원소식지
        <나누는 사람들> 2017년 3-4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나눔문화 후원회원에게 전해지는 <나누는 사람들>을 통해
          나눔문화의 활동 소식과 우리 시대 희망의 사람들을 만나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보고] 2017 나눔문화 정기총회 자료집 나눔문화 2017.03.17 620
공지 나눔문화 메일링 신청하기 [3] 나눔문화 2010.08.13 82199
741 [함께해요] 6월 항쟁 30주년 맞이 국민대회 나눔문화 2017.06.10 51
» [나눔문화 추천명작 5] 도서 『나무를 심은 사람』, 오... 나눔문화 2017.06.05 196
739 [진정한 민주정부의 3가지 기준] 2017.5.9 역사의 봄 승... 나눔문화 2017.04.26 352
738 [세월호 소책자 나눔 이야기] 삼정중학교 선생님과 친구들 나눔문화 2017.04.26 126
737 [10년 회원 시상식] 140분의 10년 회원님 감사합니다! [1] 나눔문화 2017.03.09 885
736 [사진스케치] 2017년 나눔문화 정기총회 [1] 나눔문화 2017.03.09 964
735 [회원 인터뷰] 마임 예술가 유진규님, "말하지 않기에 ... 나눔문화 2017.03.01 775
734 [나누고 싶은 이야기] 촛불집회 피켓봉투 [1] 나눔문화 2017.02.24 323
733 [특별후원 인터뷰] 아이의 기념일에 한번 더 나눈 정하늬님 ... 나눔문화 2017.02.20 202
732 [나눔문화 추천명작 4] 음악 Skruk의 ‘불타게 하소서’ 나눔문화 2017.02.20 241
731 [새해 특별 인터뷰] 임성원 현덕경영연구소장 "정유년,... 나눔문화 2017.02.20 1324
730 [함께해요] 2/11(토) 서울 촛불집회 나눔문화 2017.02.10 267
729 2017년 새봄 '나눔문화 총회'에 회원님들을 초대합니다 나눔문화 2017.02.08 886
728 세계적이고 세기적인 2017년의 그날들 (2) 나눔문화 2017.02.06 343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