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 속에서 / 촛불은 알고 있었다 / 이 작은 힘으로는 / 어둠을 이길 수 없다는 걸 // 바람 속에서 // 촛불은 알고 있었다 / 이 여린 불꽃으로는 / 바람에 맞설 수 없다는 걸 // 그러나 촛불은 / 자신마저 어둠이 될 수는 없었다 / 어둠 속에 제 몸 녹이며 / 서로를 밝혀주고 싶었다 // 가장 먼저 타오르다 / 숨이 꺼져가는 순간 촛불은 보았다 / 자신의 불씨로 번져가는 빛들을 / 수만의 빛으로 살아나는 벗들을

박노해의 숨고르기 촛불은 안다
지난 숨고르기 보기출력하기소중한 분에게 숨고르기를 선물하세요
나눔문화 홈페이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22 푸르른 인간으로 2016-12-06  930
721 이게 나라다 2016-11-29  1670
» 촛불은 안다 2016-11-15  1033
719 단 한 수 2016-11-15  1084
718 난 스무 살이다 2016-11-08  979
717 비밀 2016-11-01  993
716 가장 오래된 시 2016-10-25  1062
715 그 맑은 두 눈에 2016-10-18  1191
714 아이들의 진실 2016-10-11  1010
713 선善은 끊임없이 2016-10-04  1020
712 저 하늘 어딘가에 2016-09-27  1009
711 가을날엔 2016-09-20  1053
710 달님이 그랬다 2016-09-13  1128
709 그런 사람도 2016-09-06  1079
708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2016-08-30  1415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