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따순 밥 거르지 말고 / 하루 세 번 기도 거르지 마라 // 늘 험한 길 떠나는 내 등 뒤에서 / 어머니, 고개 돌려 들리는 어머니 음성 // 하루 세 번 배고픈 우리 몸은 / 누구나 배고픔으로 살붙이가 되느니 // 대지의 노동으로 허리 숙이고 / 눈을 감고 내 안의 하늘 우러러 // 이 지상에 한 목숨 얹고 살아가면서 / 삼시세끼 따순 밥 먹을 때마다 / 나도 모르게 손 모아지는 이 마음은

박노해의 숨고르기 따순 밥
지난 숨고르기 보기출력하기소중한 분에게 숨고르기를 선물하세요
나눔문화 홈페이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31 울음 꽃 2017-02-07  818
730 붉은 닭 울음소리 2017-01-31  851
» 따순 밥 2017-01-24  863
728 세상의 바보들 2017-01-17  922
727 고독의 나무 [1] 2017-01-10  969
726 안녕 2017-01-03  997
725 시작이 있으면 2016-12-27  1117
724 거룩한 바보처럼 [1] 2016-12-20  1333
723 태양만 떠오르면 우리는 살아갈 테니 2016-12-13  913
722 푸르른 인간으로 2016-12-06  1047
721 이게 나라다 2016-11-29  1838
720 촛불은 안다 2016-11-15  1128
719 단 한 수 2016-11-15  1188
718 난 스무 살이다 2016-11-08  1090
717 비밀 2016-11-01  1097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