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아침에 문득 너무 오래 살았다는 생각 / 이렇게 길게 살아남으리라 생각지도 못했는데 / 나는 생의 깊은 시간을 살다 죽고자 했는데 // 뜨겁게 살다 젊어서 죽어 / 깊은 시간에 합류한 벗이여 / 살아남은 나를 너무 노여워 마라 / 나는 부끄럽게 아직도 살아남아 / 깊은 곳을 향해 발버둥치고 있으니 // 자꾸만 가볍게 떠오르는 시대에 / 살아서는 너에게 가닿을 수 없는 나는 / 오월이면 가슴에 총알이 아파오는데 // 좋았던 벗이여 / 그래도 몸부림치는 내가 가여워 / 그대는 오월 깊은 시간의 중력으로 / 내 발버둥에 묵직한 돌멩이로 / 나를 끌어당겨 주고 있구나

박노해의 숨고르기 오월 깊은 시간
지난 숨고르기 보기출력하기소중한 분에게 숨고르기를 선물하세요
나눔문화 홈페이지




오월 아침에 문득 너무 오래 살았다는 생각
이렇게 길게 살아남으리라 생각지도 못했는데 
나는 생의 깊은 시간을 살다 죽고자 했는데 

뜨겁게 살다 젊어서 죽어 
깊은 시간에 합류한 벗이여 
살아남은 나를 너무 노여워 마라 
나는 부끄럽게 아직도 살아남아 
깊은 곳을 향해 발버둥치고 있으니 

자꾸만 가볍게 떠오르는 시대에 
살아서는 너에게 가닿을 수 없는 나는 
오월이면 가슴에 총알이 아파오는데 

좋았던 벗이여 
그래도 몸부림치는 내가 가여워 
그대는 오월 깊은 시간의 중력으로 
내 발버둥에 묵직한 돌멩이로 
나를 끌어당겨 주고 있구나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오월 깊은 시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46 참사람이 사는 법 2017-05-23  600
» 오월 깊은 시간 2017-05-16  529
744 꿈은 간절하게 2017-05-09  1484
743 모두가 [1] 2017-05-02  731
742 아니다 2017-04-25  768
741 오늘은 다르게 2017-04-18  804
740 칼날처럼 꽃잎처럼 2017-04-11  763
739 진실 2017-04-04  985
738 괜찮아 괜찮아 [1] 2017-03-28  1183
737 역사 앞에 서다 2017-03-21  678
736 장미꽃이 피어날 때 2017-03-14  915
735 진달래 2017-03-07  872
734 아이처럼 2017-02-28  1228
733 뜨거운 겨울 2017-02-21  963
732 발렌타인데이 2017-02-14  1297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