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저문녘에 / 낡아빠진 경운기 앞에 돗자리를 깔고 / 우리 동네 김씨가 절을 하고 계신다 / 밭에서 딴 사과 네 알 감 다섯 개 / 막걸리와 고추 장아찌 한 그릇을 차려놓고 / 조상님께 무릎 꿇듯 큰절을 하신다 / 나도 따라 절을 하고 막걸리를 마신다 // 23년을 고쳐 써온 경운기 한 대 // 야가 그 긴 세월 열세 마지기 논밭을 다 갈고 / 그 많은 짐을 싣고 나랑 같이 늙어왔네그려 / 덕분에 자식들 학교 보내고 결혼시키고 / 고맙네 먼저 가소 고생 많이 하셨네 / 김씨는 경운기에 막걸리 한 잔을 따라준 뒤 / 폐차장을 향해서 붉은 노을 속으로 떠나간다 // 경물敬物 할 줄 모르는 자는 / 경천敬天도 경인敬人도 할 줄 모른다는 듯 / 물건에 대한 예의가 없는 세상에서 / 인간에 대한 예의가 남아 있을 리 없어 / 사람을 쓰고 버릴 때 어떻게 하더냐고 / 살아 있는 인간에 대한 아픔도 없이 / 돈만 알고 경쟁력과 효율성만 외치는 자들은 / 이미 그 영혼이 폐기처분된 지 오래라는 듯

박노해의 숨고르기 경운기를 보내며
지난 숨고르기 보기출력하기소중한 분에게 숨고르기를 선물하세요
나눔문화 홈페이지






11월의 저문녘에

낡아빠진 경운기 앞에 돗자리를 깔고

우리 동네 김씨가 절을 하고 계신다

밭에서 딴 사과 네 알 감 다섯 개

막걸리와 고추 장아찌 한 그릇을 차려놓고

조상님께 무릎 꿇듯 큰절을 하신다  

나도 따라 절을 하고 막걸리를 마신다   


23년을 고쳐 써온 경운기 한 대   


야가 그 긴 세월 열세 마지기 논밭을 다 갈고  

그 많은 짐을 싣고 나랑 같이 늙어왔네그려  

덕분에 자식들 학교 보내고 결혼시키고 

고맙네 먼저 가소 고생 많이 하셨네  

김씨는 경운기에 막걸리 한 잔을 따라준 뒤  

폐차장을 향해서 붉은 노을 속으로 떠나간다   


경물敬物 할 줄 모르는 자는  

경천敬天도 경인敬人도 할 줄 모른다는 듯 

물건에 대한 예의가 없는 세상에서  

인간에 대한 예의가 남아 있을 리 없어 

사람을 쓰고 버릴 때 어떻게 하더냐고  

살아 있는 인간에 대한 아픔도 없이 

돈만 알고 경쟁력과 효율성만 외치는 자들은 

이미 그 영혼이 폐기처분된 지 오래라는 듯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경운기를 보내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72 너의 하늘을 보아 new 2017-11-21  263
» 경운기를 보내며 2017-11-14  442
770 두 가지만 주소서 2017-11-07  871
769 가을 몸 2017-10-31  590
768 꽃씨가 난다 2017-10-24  500
767 구멍 뚫린 잎 2017-10-17  687
766 계절이 지나가는 대로 2017-10-10  644
765 가을 말소리 2017-10-03  668
764 아이 앞에 서면 2017-09-26  605
763 서성인다 2017-09-19  847
762 밤나무 아래서 [1] 2017-09-12  832
761 한 옥타브 위의 사고를 2017-09-05  679
760 거대한 착각 2017-08-29  758
759 눈을 감고 2017-08-22  1100
758 숨은 빛의 사람 2017-08-15  827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