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풍지 우는 겨울밤이면 / 윗목 물그릇에 살얼음이 어는데 / 할머니는 이불 속에서 / 어린 나를 품어 안고 / 몇 번이고 혼잣말로 중얼거리시네 // 오늘 밤 장터의 거지들은 괜찮을랑가 / 소금창고 옆 문둥이는 얼어 죽지 않을랑가 / 뒷산에 노루 토끼들은 굶어 죽지 않을랑가 // 아 나는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 시낭송을 들으며 잠이 들곤 했었네 // 찬바람아 잠들어라 / 해야 해야 어서 떠라 // 한겨울 얇은 이불에도 추운 줄 모르고 / 왠지 슬픈 노래 속에 눈물을 훔치다가 / 눈산의 새끼노루처럼 잠이 들곤 했었네

박노해의 숨고르기 그 겨울의 시
지난 숨고르기 보기출력하기소중한 분에게 숨고르기를 선물하세요
나눔문화 홈페이지




문풍지 우는 겨울밤이면

윗목 물그릇에 살얼음이 어는데

할머니는 이불 속에서

어린 나를 품어 안고 

몇 번이고 혼잣말로 중얼거리시네


오늘 밤 장터의 거지들은 괜찮을랑가

소금창고 옆 문둥이는 얼어 죽지 않을랑가

뒷산에 노루 토끼들은 굶어 죽지 않을랑가


아 나는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낭송을 들으며 잠이 들곤 했었네


찬바람아 잠들어라 

해야 해야 어서 떠라 


한겨울 얇은 이불에도 추운 줄 모르고

왠지 슬픈 노래 속에 눈물을 훔치다가 

눈산의 새끼노루처럼 잠이 들곤 했었네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그 겨울의 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그 겨울의 시 2017-12-05  500
773 따뜻한 계산법 2017-11-28  518
772 너의 하늘을 보아 2017-11-21  676
771 경운기를 보내며 2017-11-14  515
770 두 가지만 주소서 2017-11-07  1007
769 가을 몸 2017-10-31  672
768 꽃씨가 난다 2017-10-24  561
767 구멍 뚫린 잎 2017-10-17  746
766 계절이 지나가는 대로 2017-10-10  710
765 가을 말소리 2017-10-03  715
764 아이 앞에 서면 2017-09-26  665
763 서성인다 2017-09-19  913
762 밤나무 아래서 [1] 2017-09-12  904
761 한 옥타브 위의 사고를 2017-09-05  736
760 거대한 착각 2017-08-29  827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