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에 절망할 때 / ‘이미’를 보아 / 문제 속에 들어 있는 답안처럼 / 겨울 속에 들어찬 햇봄처럼 / 현실 속에 이미 와 있는 미래를 // 아직 오지 않은 좋은 세상에 절망할 때 / 우리 속에 이미 와 있는 좋은 삶들을 보아 / 아직 피지 않은 꽃을 보기 위해선 / 먼저 허리 숙여 흙과 뿌리를 보살피듯 / 우리 곁의 이미를 품고 길러야 해 // 저 아득하고 머언 아직과 이미 사이를 / 하루하루 성실하게 몸으로 생활로 / 내가 먼저 좋은 세상을 살아내는 / 정말 닮고 싶은 좋은 사람 / 푸른 희망의 사람이어야 해

박노해의 숨고르기 아직과 이미 사이
지난 숨고르기 보기출력하기소중한 분에게 숨고르기를 선물하세요
나눔문화 홈페이지




‘아직’에 절망할 때

‘이미’를 보아

문제 속에 들어 있는 답안처럼

겨울 속에 들어찬 햇봄처럼

현실 속에 이미 와 있는 미래를


아직 오지 않은 좋은 세상에 절망할 때

우리 속에 이미 와 있는 좋은 삶들을 보아

아직 피지 않은 꽃을 보기 위해선

먼저 허리 숙여 흙과 뿌리를 보살피듯

우리 곁의 이미를 품고 길러야 해


저 아득하고 머언 아직과 이미 사이를

하루하루 성실하게 몸으로 생활로

내가 먼저 좋은 세상을 살아내는

정말 닮고 싶은 좋은 사람

푸른 희망의 사람이어야 해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아직과 이미 사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85 꽃피는 말 2018-02-20  177
» 아직과 이미 사이 2018-02-13  280
783 계시 2018-02-06  321
782 누가 홀로 가는가 2018-01-30  290
781 후지면 지는 거다 2018-01-23  429
780 길 잃은 날의 지혜 2018-01-16  712
779 나날이 새롭게 피어나리 2018-01-09  552
778 꿈 하나 쓴다 2018-01-02  508
777 그 사람도 그랬습니다 2017-12-26  809
776 상처가 희망이다 2017-12-19  811
775 꽃을 던진다 2017-12-12  572
774 그 겨울의 시 2017-12-05  899
773 따뜻한 계산법 2017-11-28  809
772 너의 하늘을 보아 2017-11-21  935
771 경운기를 보내며 2017-11-14  646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