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곧게 뻗은 나무들보다는 / 휘어 자란 소나무가 더 멋있습니다 / 똑바로 흘러가는 물줄기보다는 / 휘청 굽이친 강줄기가 더 정답습니다 / 일직선으로 뚫린 빠른 길보다는 /산 따라 물 따라 가는 길이 더 아름답습니다 // 곧은 길 끊어져 길이 없다고 / 주저앉지 마십시오 / 돌아서지 마십시오 / 삶은 가는 것입니다 / 그래도 가는 것입니다 / 우리가 살아 있다는 건 / 아직도 가야 할 길이 있다는 것 // 곧은 길만이 길이 아닙니다 / 빛나는 길만이 길이 아닙니다 / 굽이 돌아가는 길이 멀고 쓰라릴지라도 / 그래서 더 깊어지고 환해져 오는 길 / 서둘지 말고 가는 것입니다 / 서로가 길이 되어 가는 것입니다 / 생을 두고 끝까지 가는 것입니다

박노해의 숨고르기 굽이 돌아가는 길
지난 숨고르기 보기출력하기소중한 분에게 숨고르기를 선물하세요
나눔문화 홈페이지




올곧게 뻗은 나무들보다는

휘어 자란 소나무가 더 멋있습니다

똑바로 흘러가는 물줄기보다는

휘청 굽이친 강줄기가 더 정답습니다

일직선으로 뚫린 빠른 길보다는 

산 따라 물 따라 가는 길이 더 아름답습니다


곧은 길 끊어져 길이 없다고

주저앉지 마십시오

돌아서지 마십시오

삶은 가는 것입니다

그래도 가는 것입니다

우리가 살아 있다는 건

아직도 가야 할 길이 있다는 것

  

곧은 길만이 길이 아닙니다

빛나는 길만이 길이 아닙니다

굽이 돌아가는 길이 멀고 쓰라릴지라도

그래서 더 깊어지고 환해져 오는 길

서둘지 말고 가는 것입니다

서로가 길이 되어 가는 것입니다

생을 두고 끝까지 가는 것입니다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굽이 돌아가는 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06 엉겅퀴 2018-07-17  209
» 굽이 돌아가는 길 2018-07-10  400
804 바람 잘 날 없어라 2018-07-03  481
803 정신의 발 2018-06-26  505
802 내 마음의 풍경 2018-06-19  445
801 내 곁에 2018-06-12  607
800 자기 삶의 연구자 2018-06-05  534
799 될 일은 될 것이다 2018-05-29  876
798 구도자의 밥 2018-05-22  461
797 스승 2018-05-15  673
796 부모로서 해줄 단 세 가지 2018-05-08  2324
795 유연화 [1] 2018-05-01  542
794 간절한 염원 2018-04-24  949
793 이별은 차마 못했네 2018-04-17  683
792 지나침 2018-04-10  1054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