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의 숨고르기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
지난 숨고르기 보기출력하기소중한 분에게 숨고르기를 선물하세요
나눔문화 홈페이지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


박노해



시간은 모든 것을 쓸어가는 비바람

젊은 미인의 살결도 젊은 열정의 가슴도

무자비하게 쓸어내리는 심판자이지만


시간은 아름다움을 빚어내는 거장의 손길

하늘은 자신이 특별히 사랑하는 자를

시련의 시간을 통해 단련시키듯

시간을 견뎌낸 것들은 빛나는 얼굴이 살아난다


오랜 시간을 순명하며 살아나온 것

시류를 거슬러 정직하게 낡아진 것

낡아짐으로 꾸준히 새로워지는 것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


저기 낡은 벽돌과 갈라진 시멘트는

어디선가 날아온 풀씨와 이끼의 집이 되고

빛바래고 삭아진 저 플라스틱마저

은은한 색감으로 깊어지고 있다


해와 달의 손길로 닦아지고

비바람과 눈보라가 쓸어내려준

순해지고 겸손해지고 깊어진 것들은

자기 안의 숨은 얼굴을 드러내는

치열한 묵언정진默言精進 중


자기 시대의 풍상을 온몸에 새겨가며

옳은 길을 오래오래 걸어나가는 사람

숱한 시련과 고군분투를 통해

걷다가 쓰러져 새로운 꿈이 되는 사람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10 비출 듯 가린다 2018-08-14  271
» 오래된 것들은 다 아름답다 2018-08-07  431
808 시대 고독 2018-07-31  528
807 멀리 가는 그대여 [2] 2018-07-24  872
806 엉겅퀴 2018-07-17  351
805 굽이 돌아가는 길 2018-07-10  531
804 바람 잘 날 없어라 2018-07-03  576
803 정신의 발 2018-06-26  615
802 내 마음의 풍경 2018-06-19  552
801 내 곁에 2018-06-12  710
800 자기 삶의 연구자 2018-06-05  614
799 될 일은 될 것이다 2018-05-29  1085
798 구도자의 밥 2018-05-22  536
797 스승 2018-05-15  916
796 부모로서 해줄 단 세 가지 2018-05-08  2918
XE Login
나눔문화 후원회원님께서는 로그인 하시면
회원정보수정, 후원금영수증 발급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없이도 사이트 이용과 글쓰기는 가능합니다.
자세한 안내 보기


후원회원 ID 만들기